우리나라 국민들의 질환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은 위장병이며 지난
1년동안 11.8 % 포인트 이상 증가한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사단법인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최진학.64)가 지난 5월1일부터
8월말까지 4개월동안 건강진단을 받기 위해 서울 강서구 화곡동 1097소재
동 협회 직영병원을 찾아온 1천명(환자 7백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한바에 따르면 위장병을 앓고 있는 사람이 전체의
30.4%로 가장 많고 다음은 신경통 질환(14.3%) 간장질환(13.0%), 호흡기
질환(12.6%), 알레르기 질환(8.7%), 신장질환(7.1%), 빈혈 (6.2%),
고혈압(4.1%), 심장질환(3.7%), 당뇨질환(3.5%), 갑상선질환(2.0%) 등의 순
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위장병 환자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에 조사된 전체의
18.6%에 비해 11.8%포인트가 늘어난 것이다.
또 30-40대가 전체 응답자의 68% 가량을 차지해 이 연령층의 건강에
대한 관심 도가타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질환별.연령층별로 환자들을 분석한 결과, 30-40대 주부,회사원 등의
발병률이 역시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나 30-40대의 건강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병에 걸린 원인을 무엇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31.8%가
`의식하지도 못하는 사이에 병에 걸리게 됐다''고 응답, 많은 사람들이 병을
유발하는 유해 환경속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으며 다음은
과중한 스트레스 (27.9%), 불규칙한 생활습관 (16.2%), 나쁜 식생활 습관
(11.1%), 술.담배 (10.5%)등의 순이었다.
식생활 습관에 관한 질문에서는 `골고루 섭취한다''가 57.7%로 가장
많았으나 전체 응답자 가운데 23.6%가 채식위주, 9.5%가 육식위주라고
각각 응답해 우리 국민 가운데 30% 가량이 아직도 편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전체 응답자의 53.3%가 어린이 성인병에 대해 거의 관심을 갖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서구화된 각종 음식물의 범람과 자제력이 결여된
어린이들의 무분별한 음식물 섭취습관 등 때문에 발생하는 어린이
성인병에 대한 대국민 홍보 및 계몽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