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과 국무원(정부)은 최근 내륙지역을 중심으로한
전국 27개 도시에 대해 "하이테크 산업개발구"라는 명칭을 붙인 새로운
형태의 지정지구 개설을 인가했다고 아사히(조일)신문이 9일 관련 소식통을
인용,북경발로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개발구에서는 하이테크 산업을 진흥시키기 위해
외국의 자본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시장경제제도를 대폭
수용하게 되는데 이는 중국의 대외경제개방지구가 내륙지역에까지 확대된
것을 의미한다.
새로이 개발구로 인정된 곳은 하얼빈,서안,무한등 지방거점도시로서
진출 기업에 대해서는 세금 감면,보세창구 설치 등 지금까지의
경제특구에 준하는 우대책이 주어진다.
하이테크 산업이라는 명목이 붙어 있으나 분야는 특정되지 않아 중국이
외자도입에 관한한 상당히 유연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중국의 개혁개방정책의 창구로서는 심수등 4개 "경제특구"와
해남경제특별구(해남도),대련 등 14개 도시의 "경제기술개발구"가 있다.
지난 89년 천안문사건 이후 보수파의 발언권이 강해진 중국
지도부에서는 경제 특구 등을 통한 " 서방 부르조아 사상의 침입"을
경계하는 소리가 높아 이붕총리는 국가적인 사업인 상해의 포동신구
개발을 제외하고 여타 특구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취해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