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0일부터 이달 말까지 학교 구내식당 등 1회 50명 이상의
급식능력을 갖춘 집단급식소 7백19개소에 대해 2인1조로 편성된 47개
단속반(94명)을 동원, 일제 위생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이에따라 본청 보건위생과는 1회에 급식인원이 5백명 이상인 대형
급식소를, 각 구청은 5백인 미만 관내 급식소를 대상으로 조리사 및
영양사 고용 여부 <>원료와 음식물 보관상태 <>변질 또는 저질원료
사용여부 <>주방과 화장실 청결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시는 금년 상반기에 모두 6백94개 집단급식소를 점검, 조리사 및
영양사 미고용업체 18개소 등 점검업소의 6.5%인 45개 위반업소를 적발해
37개소에 시정지시를 했으며 8개소에 대해선 시설개수명령을 내렸다.
시는 이번 단속에서 적발되는 업소에 대해서는 시정지시등의 조치를
내리는 한편 각 구 단위로 연말까지 특별위생감시를 계속키로 했다.
현재 서울시내에서 집단급식소가 설치된 곳은 공장 등 산업체
5백13개소, 병원 77개소, 학교 47개소, 사회복지시설 44개소, 교육훈련기관
21개소 등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