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상장회사들의 불성실공시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8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9월말까지 불성실공시건수는
모두 33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20건에 비해 65%나 증가했으며
불성실공시와 관련된 매매거래 정지도 11건으로 작년동기의 6건보다 크게
늘어났다.
특히 부도및 법정관리 신청과 관련된 불성실공시건수가 8건에 달해
불성실공시 법인의 증가가 기업의 존페와 관련된 중대사안에 대한
상장법인의 소극적인 공시태도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이 기간중 풍문 등의 진위여부를 확인하는 조회공시는 총
공시건수인 2천1건의 절반이 넘는 1천49건으로 작년동기보다 무려 30%나
늘어났으며 이 가운데 80%인 8백38건이 사실무근의 헛소문이었던 것으로
판명됐다.
특히 증자관련 조회공시(3백72건)의 87%(3백22건)와 합병 및
영업양.수도 관련 공시(89건)의 93%(83건)가 사실무근이었던 것으로
나타나 투자심리에 민감한 영향을 미치는 풍문일수록 거짓일 확률이
높았다.
공시내용별로 보면 증자가 총 5백75건으로 전체의 29%를 차지,
작년동기의 7백42건, 39%에 비해 건수로나 비중면에서 현격히 감소한 반면
시설투자나 신규사업진출과 관련된 공시가 급증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부도 및 법정관리신청과 관련된 공시도 55건으로 작년동기의
13건보다 무려 4배이상 급증, 상장회사들이 올들어 지속된
시중자금난으로 커다란 어려움을 겪었음을 반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