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은 조지 부시 미대통령의 지난주 일방적
인 핵무기 감축 발표에 상응하는 조치로 5일 모든 단거리 전술핵탄두의
폐기를 포함한 핵무기 감축에 관한 획기적인 선언을 발표했다.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이날 관영 타스통신과 소련 TV 방송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 서 소련은 지상 발사 전술미사일의 "모든 핵포탄 및
핵탄두를 페기할 것"이며 아울 러 "함정과 잠수함에 장착된 모든
전술핵무기들을 제거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는 "소련과 미국은 상호주의에 입각, 전술핵무기의 철페를 향한
급격한 조처 들을 이행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전진배치
군(전술)비행부대에서 모든 핵무기들(폭 탄 및 로케트)을 제거하고 이들을
중앙통제하의 안전한 저장소에 보관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와함께 미국의 장거리 B-52 및 B-1 폭격기들과 유사한 소련의
중폭격기 들이 "경계태세에서 해제될 것이며 이들의 핵무기들은 군창고에
보관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또 소련은 중거리 제니스 미사일의
숫자를 감축할 예정이며 " 중폭 격기를 위한 단거리 핵미사일 개발계획"을
중지하고 핵탄도미사일로 무장한 6척의 잠수함을 퇴역시킬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또 소련은 새로운 이동식 단거리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대의
개발을 중 지할 예정이며 다탄두 각개 목표 미사일 134기를 포함, 대륙간
탄도미사일 503기도 경계태세에서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이 성명에서 "오늘(5일)부터 즉각 시작해 앞으로
1년간 핵 실험 정지기간을 둘 것이며 다른 나라들도 이에 따르도록
요청하자"고 말하고 "소련 군 70만을 감축"하겠다고 덧붙였다.
고르바초프는 이같은 일련의 제안들이 보리스 옐친 러시아공화국
대통령 및 다 른 공화국 지도자들과의 협력아래 이루어진 것이라 말하고
지난 7월에 합의된 미-소 간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에 따른 삭감보다
더욱 대폭적인 감축이 될 것이라고 전 망했다.
그는 "이에따라 소련 전략 핵무기의 숫자는 향후 7년후 START에서
합의된 6천개 보다 1천개가 줄어든 5천개가 될것"이라면서 "미국측이 이와
유사한 조치를 취하게 되면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공격용전략무기의 약 2분의 1에 달하는 대폭적인 추가 감축을
놓고 집 중적인 협상"을 전개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고르바초프는 조지 부시 미대통령에게 이날 이 성명을 발표하기전
전화로 이같은 제안을 설명했으며 부시대통령은 이에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 다.
고르바초프는 이어 군축을 논의하기 위한 또다른 미-소 정상회담이
열려야 할 것이라고 미국측에 제안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