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사결과 빨리 내놔야" ##
민자당은 현대그룹에 대한 국세청의 세무조사가 "청와대참모들과
정주영명예회장간의 불편한 관계탓"등으로 현대문제가 정치성 이슈로
비화되자 조기수습을 정부측에 바라는 눈치.
4일상오의 민자당고위당직자회의에서도 이같은 분위기가 잘 반영됐는데
김종호원내총무는 "현재 국세청의 현대그룹에 대한 조사는 세무조사가
아니라 주식거래의 부당성여부를 조사하는 것으로 알고있다"며 세무사찰이
아님을 강조.
나웅배정책위의장도 "기업이 부당한 주식거래를 한 혐의가 있으면 당연히
국세청에서 적법여부를 확인하는것"이라며 "언론이 정명예회장이 괘씸죄에
걸렸다는등 지나치게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파문확산이 일부 언론의
확대보도 탓임을 역설.
민정계의 한 중진은 "일상적인 단순세무조사라면 파문이 더이상
확산되기전에 국세청이 조사결과를 내놓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언급.
## "현대문제 확대해석 곤란 ##
국세청에 대한 재무위국감에서 "현대그룹의 주식거래에 의한 변칙사전
상속 의혹" 답변을 끌어내 실적(?)을 올린 김덕용의원은 4일 "언론이
나름대로의 이유는 있겠지만 너무 정치적인 의미까지 부여하며
확대해석한 것 아닌지 모르겠다"고 한마디.
김의원은 "국세청장의 답변이 현대측과 정부고위층간의 관계를 상징적으로
표현한것 같으냐""질의하기전에 뭔가 교감이 있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 나는 대기업주들의 변칙상속문제를 일괄적으로
지적하면서 현대도 언급했을 뿐이었는데 국세청장이 이례적으로 조사중인
사안을 전격발표해 놀랐다"고 부연.
한편 이날 재무부에대한 감사에서는 현대그룹에 대한 별도의 특별한
질의가 나오지 않았는데 최운지의원의 "현대그룹의 위장상속문제는 국민들
대부분이 현대뿐만이 아니고 대부분의 기업이 해당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정부는 의심이 가는 모든 기업들을 철저히 조사해 그 결과를 그때 그때
소상히 밝혀주기 바란다"고 주문.
## 민주, 청와대국감 거부 ##
민주당은 4일 국회에서 김대중공동대표가 참석한가운데 최고위원및
원내대책 연석회의를 열어 청와대에대한 국정감사도 거부하기로 결정.
민주당은 청와대에대한 국감에 참가할 경우 "당리당략적 운영"이라는
비난을 살 우려가 있다고 판단,이같이 결정했는데 정당대표연설
대정부질문등 국감이후의 국회일정에는 예정대로 참여하기로 분명한
태도를 밝혀 눈길.
## 전씨,노대통령회동 거절 ##
유엔총회 연설과 멕시코방문을 계기로 추진됐던 노태우대통령과
전두환전대통령의 회동이 연희동측의 거부로 또다시 무산되자 청와대측은
이같은 모습이 국민들에게 어떻게 비쳐질까 신경.
연희동측과의 접촉창구인 안교덕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은 4일상오 "추석과
노대통령의 순방을 전후해 두분의 만남을 추진한 것은 사실이나 "몇가지
조정하거나 거쳐야할 단계"가 있으므로 이번에는 어렵게 됐다"면서
"당초부터 당장 회동이 이루어지리라고는 생각지 않았다"고 설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