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3일 민자당의 단독국감을 <당정회의>라고 몰아붙이면서
대여공격을 계속.
이기택대표는 3일 "정부 여당이 헌정사에 크나큰 오점이 될 일당국감을
강행하 면서도 추호의 반성을 보이지않는데 대해 서글픔을 금할길이
없다"면서 "우리 국민 들이 이러한 국회의 모습을 만든 민자당에 대한
냉엄한 심판을 준비하고 있다는것을 하루속히 깨닫기를 충고한다"고
코멘트.
그는 또 "지금 현안으로 떠오른 한보특혜사건, 골프장 무더기허가
의혹사건, 블랙리스트사건등은 반드시 <6공청문회>를 열어서라도
밝혀지게될 것"이라고 주장.
김정길총무는 "어제 하오 의원회관에서 김종호민자당총무와 다시 만나
국회정상 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정태수씨 문제로 타협점을 찾지못했다"며
"민자당의 단독국감 과 민주당의 장외 조사활동에 대해 양비론이
제기됐으나 정씨 일개인도 불러내지 못 하는 국회를 어떻게 신뢰하느냐는
지적과 함께 민주당쪽이 옳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 다"고 주장.
한편 노무현대변인은 이날 민자당의 박희태대변인이 민주당의
국감거부가 마치 구민주당계의 지도력부족과 선명성과시에 의해
주도된것이라는 내용의 비난성명을 발표한데 대해 "당지도부는 조건부
국감거부 정도로 방향을 잡았으나 의원총회에서 소속의원들의 절대적
요구에 의해 국감결의를 한것인데도 민자당이 억지를 부리는것 은
야권통합으로 궁지에 몰린 나머지 허위사실을 유포해 야당내부를
분열시키고 이 간질하려는 비열한 책동"이라고 맞비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