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기업들의 대한덤핑공세가 계속 기승을 부려 국내기업의 피해가
늘고있다. 아사히케미컬 도시바등 일본기업들은 국내기업들이 어렵사리
국산화개발에 성공한 품목들에 대해 무차별적인 덤핑공세로 응수,자금력과
기술력이 취약한 국내기업들의 기술개발의욕을 꺾고있다.
우리기업들이 많은 시간과 연구개발비를 투입해 국산화개발에
성공하더라도 일본기업들의 "재뿌리기"식 덤핑공세로인해 본격시판에
나서보지도 못하고 주저앉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 일본기업들의 이같은
대한견제는 국내시장에서만 이루어지는게 아니다. 우리기업들이
기술개발을 통해 신제품을 출하,해외수출선을 뚫으려고해도 일본기업들의
"덤핑견제"가 따라붙는다.
정밀기기 전문제조업체인(주)카스는 지난해 정밀도 8천분의 1인
상업용저울을 개발,일본업체들이 독무대를 이루고있던 국내관련시장에
신제품을 내놓았다. 연간국내수요가 5만대로 시장점유율 10%인 5천대씩만
팔아도 그동안 쏟아부은 연구개발비를 회수할수있다는 계산도 했다.
지난해초 까지만해도 이 저울의 일본기업의 국내판매가격은
대당35만원이었다.
일본의 대표적 정밀기기업체인 A&D사는 그러자 국내공급가격을 즉각
25만원으로 낮추었다. 지난연말부터는 이 가격을 아예 20만원으로 더욱
인하,카스의 "기"를 꺾어놓았다. 카스는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시판가격을 22만원으로 낮추었지만 더이상의 출혈인하는 어려운 상황이다.
카스의 관계자는 "유통현대화촉진등으로 상업용저울의 시장규모는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지만 일본기업들의 덤핑공세에 속수무책일뿐"이라며 "특히
무인자동화설비가 완벽하게 갖추어져 얼마든 가격을 낮출 여력이 있다고
장담하는 일본기업들앞에서 아무런 대책이 있을수없다"고 털어놓는다.
전자부품업체인 거성전기는 얼마전 헤어드라이어 포스터 전자레인지등에
사용되는 집성운모절연제품을 국산화하는데 성공했으나 일본기업이
대한수출가격을 시트당 3.5달러에서 2달러2센트로 절반가까이
인하,국내시장에 제대로 내놓지도 못하게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개발된
제품을 대만 홍콩 미국등지에 수출,품질에서 호평을 받았으나 이들시장에서
역시 오카베사등 일본기업들의 값낮추기공세로 바이어들을 잃어가고있다.
일본기업들의 이같은 덤핑공세를 일부 기업은 정부에 정식으로
제소,법적으로 문제를 풀어나가려하고있지만 많은 기업은 제소조차 못하고
"벙어리 냉가슴앓듯" 피해를 감수하고있다. 정식대응에 따른 일본기업들의
또다른 보복을 우려하기때문이다. 상당부문의 핵심기술을 일본기업들에
의존하고있는 상황이라 특정품목의 덤핑압력에 반발했다가는 나머지
분야에서의 보복이 뒤따라 더 큰 손해를 입을 우려가 크기때문이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어렵게 팩시밀리에 들어가는 감열기록소자를
국산화했으나 경세라 롬등 일본기업들이 종전가격의 절반수준인 개당
30달러로 낮춰 수출해오는데도 제소등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있는
것도 "말못할 이유때문"이라는게 이 회사관계자의 설명이다.
전자부품업체인 일진전자산업은 최근 세가지모델의 수정진동자를
국산화했다가 도시바 일본전기등의 덤핑공세가 잇따르자 이들품목의 생산을
전면 중단했다. 일본기업들로부터 그 대신 다른 분야의 기술협력을
강화해주겠다는 언질을 듣기는 했지만 상당부문의 원.부자재공급을 이들
일본기업에 의존하고 있는 이회사로서는 어쩔수없는 선택이었다.
일본기업들의 국내시장 독과점체제유지전략은 치밀하고도 집요한 것으로
"정평"을 받고있다. 국내기업들이 특정품목의 국산화기술개발에
착수했다는 정보가 입수되면 이들 품목의 대한공급가격을 돌연 종전보다
2배가까이 대폭 인상한다. 우리기업들로서는 국산화가 이루어질때까지는
싫어도 일본부품을 가져다 쓸수 밖에 없다는 약점을 이용한 조치인셈이다.
그러다 국산화가 성공하면 이번에는 대한수출가격을 국내공급업체의
채산성이하수준으로 대폭 인하한다.
월등한 기술력과 자금력을 앞세운 일본기업들의 이같은 공세에
우리기업들은 나가떨어지는 것뿐 다른도리가 없다.
최근 국내 대규모 석유화학공장이 잇따라 가동에 들어가자 일본업체들이
에틸렌 프로필렌등 주요석유화학원료 값을 "후려치기"하고있는 것도 이같은
맥락에서 파악할수 있다.
지난 60년대 우리나라의 공업화가 본격화된이후 철저하게 우리나라를
대일하청기지로 삼아온 일본기업들이 자신들의"통제범위"를 벗어나
기술력을 축적해가려는 우리기업들에 덤핑이라는 전가의 도로 "철퇴"를
가하고있는 셈이다.
국내기업들의 대일기술종속이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차단하고 국제화에
부응하는 자체기술력을 강화시키기위해서는 정부당국의 철저한
덤핑방지제도운영과 대일수입선다변화의 빈틈없는 시행등 제도적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