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계 BCCI 서울지점의 청산작업이 법원의 청산개시명령이 떨어진지
1개월이 넘도록 표류하고 있어 이은행 예금주의 예금인출이 지연되고 있다.
29일 은행감독원과 금융계에 따르면 마약밀매자금관리등 국제적인
변칙금융거래와 관련,은행업인가취소와 함께 지난달 28일 법원의
청산개시명령을 받은 BCCI 서울지점 노조측은 이번사태가 돌발적으로
일어난 만큼 퇴직금및 철수보상금명목으로 60개월의 급여를 지급해주도록
요청하고있다.
이에대해 법원지정 청산인들은 규정상 퇴직금이외의 보상금 지급을 결정할
법정권한이 없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철수보상금에 대한 법정소송을
제기하도록 권유하고 있다.
이같은 양측간의 상반된 입장이 맞섬에따라 BCCI 서울지점의
청산실무작업을 수행해야할 별도의 조직도 구성하지 못해 가장 우선해야할
예금주의 채권신고도 이루어지지 못하고있다.
이에대해 노조측은 그동안 채권명세표를 작성하고 은행의 현자산상태에
대한 자료를 청산인측에 제출하는등 청산작업을 위한 최소한의 업무협조를
제공했으며 빠른시일내에 보상금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있다.
청산인측은 그러나 철수보상금지급에 대한 법적근거가 없다면서
협상자체에 나설 입장이 아님을 거듭밝히고있다.
BCCI서울지점의 청산작업이 1개월여가 지나도록 진전을 보이지 않음에
따라 예금주들의 예금인출은 빨라야 오는12월이후로 늦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