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가 유엔핵사찰단을 재억류하는등 저항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패트리어트 미사일 2개 대대를 사우디아라비아에 파견,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방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조지 부시 대통령이 지난주 밝힌
첫번째 조치인 패트리어트미사일의 사우디 배치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국방부의 한 소식통은 걸프전당시 이라크측이 발사한 스커드 미사일
요격에 위 력을 과시한 패트리어트 미사일이 금주말께 사우디에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이어 지난 수일간에 걸친 사우디측과의 합의끝에 패트리어트
미사일 2개 대대와 지원요원 및 관련장비등의 배치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사우디에 파견되는 패트리어트 미사일 2개 대대는 독일에 있는
미국의 유럽사령부소속 부대로 거의 1백기에 이르는 미사일과
1천3백여명의 조작요원들로 구성돼 있다.
미국방성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 유엔헬리콥터의 자유로운 접근을
보장하기로 한 이라크측의 약속이 패트리어트 미사일 배치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언급 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지적했다.
이라크는 24일 하오(현지시간) 유엔소속 헬리콥터가 자국영공에서
자유로히 사찰활동을 벌일 수 있도록 합의했으나 핵무기관련 서류를
내어주기를 거부하는 유엔 핵사찰팀의 44명을 계속 억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비드 케이가 이끄는 유엔사찰단 소속 요원들은 바그다드의 한
주차장에서 약 60명의 이라크군에 포위된채 버스안에서 24시간이상
억류중인데 아메드 후세인 알-사마레이 이라크 외무장관은 이들이 문제의
서류를 내어줄 경우 자유롭게 떠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라크측은 이들 사찰요원들중 일부가 미국의 중앙정보국(CIA)
요원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케이는 자신이 CIA 첩자라는 사실을 거듭
부인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