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의 유엔총회연설 참석을 위해 뉴욕에 도착한 민주당의
김대중대표최고위원은 22일밤(한국시간 23일상오) "남북한의 유엔가입을
계기로 남북간의 긴장완화와 전면교류가 동시에 진행돼야 하며 남북한은
평양과 서울에 각기 외교특권을 가진 대표부를 설치해 접촉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표는 이날 방소후 뉴욕에 도착, 지금까지 세차례에 걸친
남북고위급회담에 서 쟁점이 돼온 남북한간 상호불가침선언과
교류확대문제와 관련해 선후를 가리지 말고 이를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남북한이 TV와 라디오를 상호 개방해 이해를 증진시켜야
한다고 거듭 촉구하면서 "정부와의 사전 협의아래 우리당의 대표를 평양에
보내서 당차원의 대화 를 통해 평화공존, 평화교류, 평화통일 문제를
논의코자 한다"고 말해 기존의 방북 의사를 재천명했다.
한.소경협문제와 관련, 김대표는 "우리당으로서는 소련의 민주화노력과
개방경 제정책은 적극 지지하되 경제지원은 신중 해야하며 특히 미국등
서방국가들과 보조 를 맞춰 진행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대표는 24일상오(현지시간) 노대통령의 유엔총회연설을 방청하고
이날 하오로 예정된 노창희유엔대사초청 리셉션에 참석한뒤 독자적으로
교포를 위한 만찬을 베풀 예정이다.
그는 이에 앞서 폴리에타하원의원등 미의회의원과 키신저전국무장관등을
잇따라 면담하고 카네기클럽, 콜롬비아대학에서 각각 연설한후 오는 25일
폴란드로 떠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