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밀 게릴라들과 스리랑카 정부군 사이에 19일 치열한 전투가 벌어져
근 7백명이 사망했으며 타밀 게릴라들은 스리랑카 북동부의 핵심 반군
거점을 방어하기 위해 수백명의 증원군을 파견했다고 군당국이 밝혔다.
이번 전투는 반군 단체인 타밀엘람해방호랑이들(LTTE)이 동부
폴롱나루와 지구의 한 마을을 이날 새벽에 기습, 민간인 회교도 11명을
학살하면서 시작되었다고 스 리랑카 군대변인 사라트 무나싱헤 대령이
말했다.
무나싱헤 대변인은 주례 브리핑에서 기자들에게 2천명의 게릴라들이
정부군수 천명의 반군 거점 진격을 저지하기 위해 이미 포위된 진지안에
있는 1천명의 LTTE 대원들과 합류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
전투가 시작된 이래 6백20명의 LTTE 게릴라와 58명의 정부군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게릴라들이 "마이클"이라는 암호명으로 부르는 이
진지는 사실상 정부군에 포위되어 있지만, LTTE는 탈출로와 병력및 물자
수송로로 쓰이는 정글 루 트들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당국은 물라이티부 지구의 해안선을 따라 펼쳐져 있는 빽빽한
밀림지대내의 LTTE 거점들을 소탕하기 위한 "번개작전"에 공군 헬리콥터와
해군 포함 지원을 비롯 한 전병력이 동원되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