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야당인 민주당은 18일 서울대 대학원생 한국원씨(27)의 사망사건을
<공권력의 횡포>로 규정, 이를 정치쟁점화하는 한편 국정감사를 통해
진상과 책임을 철저히 규명키로 했다.
반면 민자당은 국감기간중 악재가 터진것으로 판단, 엄정한 조사 및
재발방치대 책을 정부측에 촉구하는등 사후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민자당의 김종호총무와 민주당의 김정길총무는 이날저녁
국회에서 상 견례를 겸한 총무회담을 열어 한씨사건 처리방안을 포함한
국회차원의 수습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날상오 국회에서 이기택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를 열어
한씨 사망사건 대책을 논의, 내무위 지방감사활동을 중지하고 내무부
경찰청등 중앙감사활동으 로 전환토록 추진키로 하고 이날 여야총무
회담에서 이를 제의키로 했다.
민주당은 또 조찬형인권위원장을 단장으로 당내 율사들로 진상조사단을
구성,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소재를 밝히기로 했다.
노무현대변인은 성명을 발표, "이 사건은 우발적 사건이 아니라 범죄와의
전쟁 선포이후 명지대 강경대군 폭행치사 사건을 비롯해 그동안 수많은
청년학생들이 목숨을 잃거나 중상을 입은 사건에 이어진 공권력의 횡포에
따른 필연적 결과"라면서 "이번 국감기간을 통해 이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진상이 밝혀지는 대로 관 계자의 엄중처벌과 유사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대책수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자당은 이날 김윤환 총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어 이번 사건에 대해
국민에게 심심한 사과를 표명하고 엄정한 진상조사와 함께 이같은 사태의
재발방지를 정부측에 촉구키로 했다.
그러나 민자당측은 사건조사를 위한 내무위 국감일정을 변경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져 이날 저녁 공식총무회담에서
국감일정의 변경이 이뤄질지여부가 아직 불투명하다.
오한구 내무위원장은 내주중 중앙감사가 예정되어있으므로 국감일정을
앞당길 필요는 없을것 같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