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고슬라비아사태 해결을 위해 현지에 파견된 EC(유럽공동체)의 캐링턴
특사는 17일 분쟁당사자인 크로아티아,세르비아및 연방군 지도자들로부터
지난 수주간 크로아티아 지역에서 벌어진 전투행위의 종식을 요구하는
협정을 이끌어냄으로써 유고 사태해결의 전망이 한층 밝아졌다.
캐링턴 EC특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프란요 투즈만 크로아티아
대통령과 슬 로보단 밀로세비치 세르비아 대통령 및 벨요코 카디예비치
연방국방장관등 분쟁당사 자들이 아드리아해 연안 휴양지 이갈로에서
4시간여에 걸친 회담끝에 휴전성립을 요 구하는 휴전합의서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지도자는 휴전 합의서에서 "우리의 통제와 정치, 군사적
영향력하에 있는 모든 당사자들은 즉각적으로 전투행위를 중지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무장한 준군사집단들은 해체되야하며 모든 연방군은
병영으로 되돌 아가야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합의서는 이에따라 분규지역의 병력들은 진정하고도 전면적인
휴전보장을 위해 즉각적으로 철수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이갈로 휴전합의는 EC가 중재한 여타 휴전안과 유사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으나 각 분쟁 당사자들은 캐링턴특사가 중재한 이번 협상이
평화를 위한 최후의 기 회임을 인식하고 협상에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지도자는 폭력과 살인행위가 배제되는 위기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는데 일치된 견해를 갖고 있다고 전제, 앞으로 추가 회담을 열어
세르비아인과 크로아티아 인들의 장래 관계에 대한 합의를 모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들은 그러나 유고에 평화유지군을 파견하겠다는 EC의 제의를
논의했는지의 여부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유고사태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해온 캐링턴 특사는
그동안 3명의 분쟁 당사자 대표들에게 이번 휴전합의서를 전면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었다.
그동안 크로아티아 방위군과 세르비아 민병대간에 벌어진 전투로 거의
5백여명에 이르는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양측간의 완충군으로서 분쟁지역에
배치된 연방군은 세르비아를 지원한다는 비난을 받아왔었다.
한편 루카 베키치 크로아티아 공화국 국방장관은 분쟁당사자들간의
휴전합의가 이루어짐에 따라 공화국 국가수비대에 대해 공화국내
연방군기지에 대한 모든 봉쇄 행위를 해제하도록 명령했다고 크로아티아
라디오방송이 보도했다.
베키츠 국방장관은 크로아티아의 주요 전투부대인 국가수비대에 대해
별다른 공 격을 받지않는한 유고연방군 병영과 이들의 기타 목표물들에
대한 공격을 즉각 중단 하라고 지시했다.
이에앞서 크로아티아는 지난 13일 연방군 기지를 봉쇄하기 시작,
양측간 전쟁이 격화됐었으며 연방군은 이에대한 보복으로 17일
상오(현지시간) 크로아티아의 아드 리아해 연안 주요 항구들을
봉쇄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