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최근 한국내의 과소비 자제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우리정부에 대해 경고성 메시지를 전달해오는등 대한통상압력을
새롭게 가중시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3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최근 주한미대사관측은 경제기획원 상공부등
관계부처에 대해 최근 국제수지 적자누증등과 관련, 한국 사회 전반에
폭넓게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있는 과소비자제운동이 사실상의
수입규제가 아니냐며 향후 사태추이를 예의주시하겠다는등의 경고메시지
를 전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