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경제운용에 대한 전반적인 문제점을 재점검, 조만간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최각규부총리는 6일 광주에서 국민과의 대화를 가진뒤 기자들과 만나
"물가와 국제수지문제등에대해 국민들이 신뢰할수있는 대책을 수립하라는
노태우대통령의 지시를 전달받았다"고 말하고 "경제운용전반에 걸쳐
문제점을 다시 점검해서 당초 세운 방향대로 흐르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는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7일 열리는 고위당정회의에서 당측의 견해를 들은뒤 수용할것은
수용하겠다고 밝혀 민자당이 계속 주장하고있는 재정금융긴축요구를
받아들일수도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그러나 경제운용계획자체를 수정할지의 여부에 대해서는 "우선 부문별로
문제점을 점검하고 관계부처의 의견을 수렴해본뒤 결정할 문제"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최부총리는 이날 광주에서 가진 국민과의 대화에서 국제수지적자방어를
위한 원유도입축소등의 대책과 함께 기계국산화촉진등의 근본적인
경쟁력강화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투기억제를 위해 토지초과이득세와 택지소유상한제를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8월중의 일기불순으로 물가가 크게 올랐으나 9월들어서면서
정상수준을 회복하고 있다며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을 반드시 한자리수
이내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수지적자해소대책과 관련,상공부는 대일수출촉진을위한 특별자금
2천억원을 현재 무역금융 혜택을 일절 보지못하고 있는 대기업들에 집중
지원키로 했다.
이자금의 지원방법은 대일수출실적을 기준으로 달러당 2백원씩 운전자금
형태로 지원하며 지원시기는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빠르면 이달
중순부터 실시키로 했다.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대일수출시 무역금융의 신용대출 범위를 확대해주고
해외 전시회 참가경비지원등의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그동안 논란이 많아 보류시켰던 일본종합무역상사에 대한
국내에서의 수출업 허용문제도 긍정적인 차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6일 하오 이용만재무장관주재로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다각적인 대책을 논의했으며 다음주중 경제장관회의에서 물가안정과
국제수지 적자해소등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