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최고 입법기관인 인민대표대회가 5일 권력구조의 획기적
변화를 가져올 국정수습안을 승인함에 따라 소련경제는 신설된 공화국간
경제위원회에 의해 운영될 전망이다.
이 위원회는 지난달의 불발 쿠데타로 소련 중앙정부가 해체된 이후 이반
실라예프 러시아 공화국 총리가 이끌어왔던 과도기구인 국가경제관리
위원회를 대신하게 된다.
공화국간 경제위원회는 새 연방체제와 새 헌법이 탄생할 때까지 기능할
과도기구로서 경제를 조정하고 합의된 경제 개혁안 및 사회정책들을
시행하는 것등을 그목적으로 한다. 위원들은 아직 임명되지 않은 상태이며
임시 권력구조를 규정한 법률안에 따르면 이 위원회의 위원장은 연방
대통령이 국가 평의회의 동의를 거쳐 임명하게 돼있다.
한편 미하일 고르바초프 연방 대통령과 공화국 지도자들로 구성되는 국가
평의회는 행정부의 기능을 담당,주요 국내외 문제들을 다루게 될 것이다.
공화국간 경제 위원회는 공화국 대표들로 구성되는 새 의회(연방
최고회의)및 국가평의회와 함께 변화된 소련 권력구조의 세 지주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으며 이들 세 기구들의 위상문제와 관련,"공화국간
경제위원회 및 연방산하 기구의 지도자들은 그들의 활동과 관련,연방
대통령 국가평의회 및 최고회의에 책임을 진다"고 법률은 규정하고있다.
한편 쿠데타 실패 이후부터 현재까지 주로 식량 연료및 소비재 상품의
공급개선에 활동의 초점을 맞추어 왔던 국가 경제관리 위원회의 실라예프
총리는 새로 설립된 공화국간 경제위원회에 권한을 물려줄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그는 "실라예프-옐친 프로그램"으로 알려진 계획이 지금 구상중이라고
이즈베스티아지에 말하고 이 계획과 관련,더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으나 시장 메커니즘이 구체제를 대신하게 하는것이 그 주된 골격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