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은 쿠바를 비롯하여 칠레 알바니아 에티오피아등 일부 국가와의
관계를 재검토하고 "탈이데올로기화" 할 계획이지만 그밖의 점에서는
지난 6년동안의 대외정책 노선을 고수할 것이라고 보리스 판킨 소련
외무장관이 5일 말했다.
판킨 외무장관은 지난8월의 쿠데타가 실패한후 새 외무장관에 임명된후
이날 처음으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그같이 말하고 소련은 국제관계를
이데올로기보다는 경제적 고려에 바탕을 두는 방향으로 수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소련의 대외정책이 앞으로는 모스크바의 중앙정부가 공화국들과
협력하여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판킨 외무장관은 쿠바의 인권상황이 불량하고 소련은 경제난에 처해있는데
소련의 대쿠바 원조가 계속될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소련정치에서 공산주의
이념이 제거된다는 것은 소련의 대외관계재고를 의미하며 이런 방향에서
소련의 대쿠바 관계는 더욱 분석 검토되어야 할 사항으로서 재검토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소련은 쿠바에 무기와 경제원조를 제공해왔는데 판킨 외무장관은 공산주의
이념의 탈피로 경제관계의 성격도 달라진다고 지적했다.
판킨 외무장관은 또 소련의 정치구조가 개편되어도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과 예두아르트 셰바르드나제 전외무장관이 시작한 "신사고"의
대외정책이 앞으로도 변함없이 가장 중요한 외교정책 지침이 될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