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5일 비경제부처 감사관회의에 이어 6일에는 경제부처 감사관
회의와 각부처 실무책임자로 구성된 <새질서 새생활 실무대책협의회>를
열고 추석절 사회기강확립을 위해 국무총리실 대민행정특감반을 주축으로
검찰, 경찰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오는 9월말까지 공직자 및 사회지도층
비위에 대한 특별단속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국무총리실은 특히 지난 1일부터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금품수수행위에
대한 현장감찰활동을 벌여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공직자 13명을 적발,
이들을 엄중히 문 책토록 소속기관에 통보했다.
정부는 공직자 상호간 또는 관변단체나 업체로부터의 선물수수행위와
연휴기간중 사치스러운 국내외여행을 금지토록 지시하고 이의 이행여부를
내각차원에서 점검 해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이와함께 추석절 물가안정을 위해 경제단체및 소비자단체를
중심으로 매점매석, 상품권교환, 상품의 질과 중량을 속이는 행위등을
철저히 단속하고 백화점 등 유통업체에 대해서도 지나친 판촉및
광고행위를 자제하도록 유도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