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신민당 주류측과 대통합논의를 재개키로 입장을 선회한 민주당에서
통합시한을 연기하거나 당론을 변경해서라도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는 주장이 다수 의견으로 강력히 제기되고 있어 주목.
그동안 공동대표제를 당론으로 한발작도 물러설 것같지 않았던
민주당의 분위기가 이처럼 돌변한 것은 큰 기대를 걸었던 신민당 비주류
정발연과의 소통합이 무산된데다 무엇보다도 현재의 민주당체제로는 오는
14대총선을 치룰수없다는 위기위식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는게 당관계자들의 중론.
이같은 분위기를 반영한듯, 5일 열린 민주당의 야권통합특위에서는
재야파인 민연을 비롯해 서울과 부산출신인사들마저 대통합의 당위성을
강력히 주장.
장석화의원(서울 영등포갑)은 "신민당과의 통합을 위해
순수집단지도체제 수용을 적극 검토해야한다"면서 "다만 대표최고위원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주요당무사항에 대해 최고위원 3분의 2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는 보완장치를 마련해야한다"는 절충안을 제시.
또 이철의원(서울 성북갑)도 "명예롭고 개혁적인 대통합과 개혁적인
소통합이 결렬된만큼 이제 굴욕적인 대통합이라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고
노무현의원(부산 동구)과 민연측의 유인태정무위원도 "통합시한에 구애받지
말고 대통합을 이루기위해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가세.
이밖에도 민주당내의 대통합론자로는 이부영부총재를 위시한 민연측
지구당위원장(25명) 대부분과 조순형부총재, 김정길총무, 장기욱인권
위원장등 다수가 포진해있어 이들이 공동전선을 펴 이기택총재에게
압력을 가할 경우 당론변경등을 통해 통합의 극적인 계기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없다는 것.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