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당 비주류 정발연측과의 소통합이 무산됨에따라 신민당 주류측과의
대통합 논의를 재개키로 방향을 선회한 민주당은 5일상오 중앙당사에서
야권통합특위를 열고 대책을 집중 논의.
그러나 이날 회의는 민주당의 향후 행보에 대해 공동대표제를 고수해야
한다는 강경파와 국민적 여망인 대통합을 이루기 위해
순수집단지도체제등도 검토해야 한다 는 일부 서울지역출신위원들간에
의견이 팽팽히 맞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는 후문.
회의가 끝난뒤 노무현의원은 "정발연측과의 소통합이 결렬된 만큼
앞으로 신민 당과의 당대당 통합에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면서 "그러나 민주당 의 향후 입장에 대해서는 여러 얘기가 오갔을뿐
뚜렷한 결론은 없었다"고 내부 입장 정리가 여전히 혼미를 거듭하고 있음을
시사.
이에 앞서 민주당 재야입당파인 민주연합측은 4일하오
여의도사무실에서 민연소 속 지구당위원장회의를 열고 야권통합문제를
논의, 민주당과 신민당의 대통합을 위 해 이기택총재의 결단을 촉구토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키로 의견을 모으고 구체 적인 방식은
이부영부총재에게 위임키로 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