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정기국회 개회를 앞두고 소선거구제 국회의원선거법 협상안의
확정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으나 대선거구제를 고수하고 있는 박태준최고
위원의 반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딱한 처지.
박최고위원은 당정협의에서의 소선거구제 확정에 반발, 당무회의는
물론 6일의 의원세미나에서조차 소선거구제 논의에 반대하고
국회의원선거법 협상안 확정의 계속 유보를 주장하고 있다는 것.
이때문에 의원세미나에서 국회의원선거법개정소위 위원장으로
선거법연구결과를 설명해야하는 이자헌의원은 아예 보고를 꺼리고 있고
당무보고 차원에서 소선거구제 확정배경을 설명해야하는 김윤환사무총장도
"의원들이 설명을 요구할텐데 어떻게했으면 좋을지 모르겠다"고 푸념.
특히 소선거구제 지지자로 지목받고 있는 김총장은 "내가 소선거구제를
밀고 있다고 하지만 나야말로 대선거구제를 하면 편하게 선거를 치를수
있는 사람"이라며 "선거법논의를 유보하자면 현행 소선거구제로 가자는 것
아니냐"고 하소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