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21-23일)를 앞두고 항공편을 이용하려는 귀성객들이
크게 늘어나 이 기간의 국내선 비행기표가 대부분 동이 났다.
대한 항공에 따르면 4일 현재 서울-부산, 서울-제주를 제외한 서울-
광주, 대구, 진주, 속초 등 전 노선의 20일, 21일 귀향편과 23일 귀경편
예약이 끝났다.
서울-부산 구간은 인근 지방행 귀향객들이 몰리고 서울-제주 구간은
귀향객과 관광객이 겹쳐 이들 두 노선도 현재 90% 이상의 높은 예약율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나 항공의 경우 서울-제주 구간은 추석 전날인 20일부터
23일까지, 서울- 광주, 대구, 예천 노선은 19-23일까지 이미 예약이
완료됐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추석연휴 중 50여편의 특별기를 투입, 1만여석을
추가로 공급키로 했으며 아시아나 항공도 특별기 투입을 계획하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특별수송기간으로 정한 10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지난해보다 18% 정도 늘어난 25만명이 항공기를 이용,고향을
다녀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