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당은 3일상오 여의도당사에서 야권통합추진위(위원장 이우정수석
최고위원)를 열어 민주당과 비주류계보인 정치발전연구회측이 제안한
공동대표제가 법적 대표성을 보장하지 않는한 수용할수 없음을 거듭
확인했다.
회의는 또 최근 신민당과 정발연의 여론조사 결과 순수 집단지도체제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점을 감안해 민주당측에 순수집단지도체제를 수용할
것을 다시 타진하기로 했다.
통추위 간사인 한광옥의원은 "오늘 회의에서는 그동안 민주당측과의
접촉결과를 바탕으로 논의했으나 민주당측이 공동대표제에서 물러설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근접한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정발연의 이상수 이형배의원은 이날하오 여의도관광호텔에서
민주당측 김정길의원및 장기욱인권위원장을 만나 4일 이기택총재
초청형식의 모임은 간담회로 하는 조건으로 참석하되 원내교섭단체의
구성이나 신당창당 가능성을 밝히는 내용의 성명을 채택하기는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