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부는 이달부터 증권.투신.보험사등 국내기관투자가들이 매입할
수 있는 외화표시증권에 해외 비상장증권도 포함시키기로 했다.
그러나 기관투자가들이 수익성에만 지나치게 초점을 맞춰 일반적으로
상장증권 에 비해 안정성이 떨어지는 비상장증권에 무분별하게 투자하는
것을 막기위해 안정 성 위주로 점진적으로 투자허가대상폭을 넓혀갈
계획이다.
2일 재무부에 따르면 이같은 계획의 첫단계로 오는 16일부터는 국내
기관투자가 들이 미국의 재정증권(T.B) 등 외국의 비상장 정부채를
자유스럽게 사고 팔 수 있도 록 했다.
이에따라 앞으로는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해외 증권에 대한 투자가
점진적으로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재무부는 외국의 증권거래소에 상장되지 않고 있는 외국 정부채에 대한
투자가 안정성과 수익성을 함께 보장해 줄 경우 투자허가대상을 내년중에는
더욱 확대, 장 외시장에서 거래되는 비상장주식 등도 사고 팔 수 있도록
허용할 방침이다.
재무부는 그러나 아직까지 우리 기관투자가들의 해외투자기술이 선진국
기관투 자가들에 비해 떨어진다는 점을 감안, 국내 증시의 개방이나 국제화
속도를 감안, 투자허가대상폭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 6월말 현재 국내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실적은 총 1억6천4백17만
8천달러로 투자액이 미미한 실정이다.
이중 대우, 현대등 21개 증권사가 전체실적의 69.4%인 1억1천3백87만1천
달러, 한국투자신탁등 3개 투신사가 14.9%인 2천4백54만달러, 삼성생명,
교보등 2개 보험사가 15.7%인 2천5백76만7천달러를 외화증권에 투자해
놓고 있다.
그러나 이들이 투자한 외화증권은 거의 대부분이 우리나라 기업들이
룩셈부르크 등 해외시장에서 발행한 전환사채(CB) 등을 인수한 것으로서
실질적인 외화표시증권 에 대한 투자는 현재까지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