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준대통령정책조사보좌관은 2일 "현재의 추세대로 간다면 향후
2,3년내에 한.중및 일.북한간 수교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좌관은 이날 국제문제조사연구소(소장 지주선) 주최로
힐튼호텔에서 열린 <90년대의 동북아 안보환경>에 관한 학술회의에서
<한국의 한반도 평화정책>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90년대
중반까지는 미.소.중.일등 4강의 남북한 승 인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안병준교수(연세대)는 <한.중관계의 전망>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아태지역 내 경제 안보협력이 심화되는 췌속에서 양국간 비정치적 분야의
협력증대가 결국 정 치관계의 설정을 불가피하게 만들 것"이라며
"일.북한수교후에는 한.중수교도 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론초프 소련동양학연구소 연구위원은 <소련의 대한반도 정책>이라는
주제발표 에서 "소련의 새로운 외교정책은 아.태지역의 긴장완화와
평화정착을 최우선 목표로 하고있으며 특히 아.태지역 정세에 중요한
영향을 미쳐온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 결에 중점을 두고있다"고
전제하고 "한반도 문제의 해결은 국제적 정세와 역할도 중요하나 무엇보다
건설적인 남북대화와 남북관계의 정상화등 양 당사자간의 노력이 가장
필수적인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소련은 남북한 대화가 소기의 성과를 거둘수있도록 외교적
노력은 물론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지원을 아끼지않을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