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은 31일 노태우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지난
쿠데타 기도시 한국이 보여준 숭고한 입장에 감사드리며 깊이 감사하고
있다"고 말하고 "본인은 한국과 소련의 관계가 향후 지속적으로 발전되어
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고르바초프대통령은 노대통령이 앞서 그의 대통령직 복귀를 축하하는
친서를 보낸데 대한 답신에서 이같이 밝히고 "소련은 현재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으며, 이처럼 어려운 시기에 각하께서 성원해 주실 것을 간절히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르바초프대통령의 친서는 이날 소콜로프 주소대사를 통해
이상옥외무장관에게 전달됐다.
고르바초프대통령은 "본인은 각하와 회담시 나눈 대화들을 감회깊게
간직하고 있으며 우리 양인사이의 상호이해와 신뢰가 알마나 깊고
견실한가하는 것을 이번에 확인할수 있었다"며 "직접 통화하고 싶은
생각이 간절했으나 짐작하는대로 중첩되는 긴급한 문제들로 여념이
없었다"며 지난 사태직후 두정상간의 통화가 이루어지지 않은데 대해
아쉬움을 표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