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북한과 일본의 제4차 국교정상화회담이
공식회담에 앞선 별도회담에서 일본측이 납북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
여성 문제를 들고 나옴으로써 지연되고 있다고 일본관리들이 밝혔다.
전인철 북한 외교부 부부장과 일본측 협상대표인 나카히라
노보루대사가 이날 북경의 북한대사관에서 회담시작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열린 납북여성문제 협의를 위한 별도회담에서 양측이 아무런
진전도 보지못함으로써 공식회담이 지연되고 있다고 일본 관리들이
말했다.
지난 5월 열린 제3차회담은 전인철북한대표가 일본측이 납북여성문제를
제기해 회담을 고의로 방해하려 한다고 비난하면서 결렬돼 4차회담
일정에만 합의를 본후 무산된 바 있다.
한편 나카히라대표는 지난주 국교정상화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유엔가입결정,남북총리회담계획,핵안전보장조약 가입등 최근의 움직임이
북한-일본 국교정상화 회담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것이나 북한의 핵시설
사찰거부와 일본에 대한 전쟁보상금 요구문제가 회담에 장애가 될것으로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