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당은 30일 상오 최고위원회를 열어 최근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지방의회의원들의 비리사건 대책을 논의, 당기위 차원에서 조사해 비리
관련의원에 대해서는 응분의 징계조치를 가하기로 했다.
신민당은 이와관련 전국지구당위원장 및 시도지부장들에게 해당
지방의회의원들의 비리 여부를 조사해 중앙당 당기위에 보고토록
지시했다.
김대중총재는 특히 가정주부를 유혹, 술을 마시게 한뒤 성폭행한
광주시 북구의회 박용래의원을 즉각 제명하도록 북구위원장인
정웅의원에게 지시했다.
최고위원회는 이와함께 지방의회의원들의 비리를 막기위한 방안으로
명예직인 지방의회의원들에게도 세비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박상천대변인은 "세비를 지급하지 않는 상황에서 지방의회의원들에게
청렴을 요구하는 것은 무리라며 세비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오늘
회의에서 제기됐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총재는 야권통합과 관련 전날 민주당측 의원 3명과
비공개 회동을 가졌음을 확인하고 "우리측의 순수집단지도체제 주장과
민주당측의 공동대표제 주장이 엇갈려 합의를 보지는 못했으나 심사숙고해
절충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이날 회의는 이밖에 2차대전중 일본에 의한 한국민간인
피해보상문제를 논의, 일본측의 성의있는 태도가 없을 경우 국민운동을
전개키로 하는 한편 9월정기국회에서 민간인피해문제를 집중 추궁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