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신민당총재는 29일하오 서울교외에서 민주당의 이철 노무현의원,
장기욱전의원과 비밀리에 만나 야권통합문제를 논의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한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총재는 "통합신당의 지도체제는 집단지도체제로 하고
통합전당대회를 조기에 개최해 지도부를 구성한후 양당 동수로
조직강화특위를 구성, 지분에 상관없이 인물본위로 조직책을 인선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인 총선대비책"이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민주당측은
"총선을 거쳐 국민의 심판을 받은뒤 지도부를 구성하는것이 바람직하다"며
공동대표제를 받을것을 촉구했다고 장전의원이 전했다.
이의원등은 "김총재가 야권의 실세인 점은 인정하지만 현실적으로 많은
지역에서 거부감을 갖고있다"고 지적, "총선후 지도부를 구성할때까지
과도적으로 공동대표제를 채택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총재는 "총선을 앞두고 법적대표를 두사람 두는것은 문제가
많다"고 공동대표제를 거듭 반대하고 "결코 내각제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노.김밀약석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날 회동에서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했으나 통합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데는 인식을 같이하고 통합협상 노력을 계속해나가기로
했다고 장전의원이 말했다.
한편 김총재는 이에앞서 민주당의 이부영부총재와도 접촉을 갖고
야권통합에 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