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하오 1시께 서울형사지법 대법정 복도에서 서울지검 강력부에 파견된
중부경찰서소속 경찰관 6명이 전민련 선전부장 박홍경씨(27)를 연행, 조사
한 뒤 풀어주었다.
이날 대법정에서는 유서대필혐의로 구속기소된 강기훈피고인(27)에 대한
첫 공판이 진행중이었며, 경찰관들은 박씨들 이 사건에 연루돼 수배중인
"전국청년대표자협의회"간사 임금재씨(27)로 잘못 알고 연행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이 법정밖에서 박씨를 연행하려 하자 강피고인 변호인들이 "영장없는
언행"이라며 강력히 항의하는등 고성이 오갔으며 박씨는 약 2시간동안
조사를 받은 뒤 풀려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