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전승공예대전(문화부주최 한국문화재보호협회주관)에서
"자수법화경보탑도"를 출품한 김태자씨(47.서울용산구원효로4가
산호아파트D동105호)가 영예의 대통령상을 차지했다.
9개전승공예부문에서 일반공예가 총2백60명의 작품1천2백23점이 출품됐던
이번 전승공예대전에서 국무총리상은 "백자철화죽문항아리"를 출품한
박인원씨(36.경기도광주군초월면토평리222),문화부장관상은 "주침삼치장"을
출품한 이형만씨(45.강원도원주시 일산동287의5),"칠성죽장도"를 출품한
한병문씨(52.전남곡성군목사동면공북리581)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특별상으로는 양선희씨(31.서울)의 "단청문양금니병풍"등
8점,장려상 64점,입선작 3백4점이 각각 선정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