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국민경제제도연구원과 국제민간경제협의회(IPECK)가 각각
한국개발연구원(KDI)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에 흡수된다.
경제기획원은 23일 정부출연 연구기관의 전문성을 높이고 업무중복을
피하기위해 관련기관을 통폐합해 국민경제제도연구원은 한국개발연구원부설
"경제교육연구소"로,국제민간경제협의회는 대외경제연구원부설
"북방지역연구소"로 개편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연구소의 소장은 흡수통합되는 연구원의 부원장급으로 임명해
소속원장의 제청으로 이사회에서 선출토록하되 인사및 예산은 소속원장의
위임을 받아 독립적으로 수행토록 했다.
경제기획원은 이들 연구기관을 박사급중심의 연구체제로 정착시키기위해
연구보조인력과 행정지원인력을 현재 박사급 1인당 3~5인에서 1인수준으로
단계적으로 줄이도록 신규채용을 동결시키기로 했다.
기획원은 이들 기관을 통폐합하되 경제교육홍보 관련사업은 별도로
분리시켜 계속 확대해나가고 북방지역연구는 지역별연구소를 세워
경제문제외에 정치 사회 문화등 종합적인 연구사업을 벌이도록 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