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외무통일위는 23일상오 간담회를 열어 이상옥외무장관으로부터
소련사태에 대한 정부측 보고를 듣고 소련사태가 한.소관계및 한반도
정세에 미치는 영향등 국회차원의 대책을 논의했다.
외유등으로 불참한 의원들이 많아 간담회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정재문(민자) 조순승의원(신민)등 여야의원들은 한.소경협 재개문제
<>소련사태가 남북한관계에 미치는 영향 <>남북한 유엔동시가입이후의
대유엔정책등을 집중적으로 물었다.
조의원은 특히 "고르바초프대통령에만 의존하는 우리의 북방정책에
문제가 있다 "고 주장하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앞으로는 개혁파뿐만
아니라 보수.강경파와의 채 널도 마련해야하며 대소경협에도 보다 신중히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장관은 보고에서 "앞으로 소련내 공산당 보수강경세력은
크게 퇴조 하고 신당창설움직임등 정치적다원화가 가속화될것"이라면서
"한.소간의 교역.경제. 과학기술협력, 문화교류등 각분야에서의 실질적
협력관계를 증진하는 한편 대소경협 자금집행도 소련국내사태가 정상화되는
것을 보아 계속 집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장관은 또 "향후 서방과의 관계를 보다 긴밀히 하지 않을 수 없는
소련으로서 는 한국과의 실질협력강화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도 제고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 특히 보수강경세력의 권력장악가능성에 고무됐던
북한은 개혁세력의 복권으로 대소 관계가 계속 불편해 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