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유 중국국제상회 서울대표부 대표는 한.중간 무역협정과 이중
과세방지협정, 투자보장협정 등 기본 경제협정이 빠른 시일내에 타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대표는 22일 공업표준협회 주최로 신라호텔에서 열린 최고경영자
조찬회에 참석, 현재 대한무역진흥공사와 중국국제상회가 한.중간
기본경제협정 체결을 위한 구 체적인 접촉을 벌이고 있다고 밝히고 양측간
노력에 의해 이같은 경제협정이 빠른 시일내에 체결되기를 희망했다.
그는 한국과 중국 양국 정부와 민간항공사간에 한-중 직항로 개설을
위한 협의도 진행되고 있다고 말하고 한-중간에 직항로가 하루빨리
개설되기를 희망하며 이같은 양국간 경제협력 증진이 국교정상화를 앞당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대표는 중국의 대외개방정책이 장기적인 국가 기본정책이라고 밝히고
중국은 국제경제활동에서 이제까지 견지해온 평등호혜의 원칙을 계속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중국은 경제 특성상 상호보완 관계에 있기 때문에
호혜적으로 협력하면 양국의 경제 및 무역관계는 크게 발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중국은 한국의 기초기간산업 및 원자재 프로젝트 투자를
환영하며 호텔, 빌딩, 아파트, 경공업 등에 대한 투자는 환영하지
않는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