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회사의 투자수입중 대부분이 대출이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을 비롯한 기존 6개 대형 생보사가
각종 자산운용을 통해 거두어 들인 투자수입은 올 사업연도(91.4-92.3)가
시작된 지난 4월부터 6월말까지 모두 6천9백46억원으로 이중 기업 및
개인에 대출로 인한 이자수익이 전체의 78.1%인 5천4백29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이들 생보사의 수익 가운데 유가증권 배당금은 7백22억원으로
전체 투자수입의 10.3%에 그친것을 비롯 <>예금이자 4백1억원(5.8%)
<>고정자산 처분익 1백 70억원(2.4%) <>임대료 수입 1백52억원(2.2%)
<>유가증권 처분익 21억원(0.3%) <>기타 59억원(0.8%)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대형 생보사들의 대출을 통한 이자수입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최근 시중자금난의 영향으로 자금수요가 급증한 반면 증시는
침체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부동산경기도 하향추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기간중의 투자수입 가운데 대출이자가 차지하는 비중을 회사별로
보면 <>흥국생명이 5백46억중 4백51억원으로 82.6%에 달했고 다음으로
<>동아생명 3백21억원중 2백63억원(81.9%) <>대한생명 8백81억원중
7백20억원(81.7%) <>대한교육보험1천7백92억원중 1천4백11억원(78.7%)
<>제일생명 5백52억원중 4백24억원(76.8%) <>삼성생명 2천8백54억원중
2천1백60억원(75.6%) 등의 순이었다.
보험전문가들은 앞으로 금리가 자율화되면 이자율이 비교적 높은
보험자금의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생보사들이
지금처럼 대출이자 수입에 지나치게 의존하지 말고 해외 증시에
뛰어드는등 투자수입선을 다변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