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내에 범람하고 있는 일본 등 외국산 가전제품이 대부분 밀수를
통해 불법 유통되거나 고장수리 능력이 없는 군소 수입업자들에 의해
판매되고 있어 이들 수입제품을 구입한 국내 소비자들이 고장수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외국업체들이 국내에 애프터서비스를 위한 시설이나
인력을 갖추지 않고 있어 고장난 제품의 수리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
뿐만 아니라 수리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또 이들 외국산 가전제품은 현지에서도 고장수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이 국내제품에 비해 월등히 길고 높은 것으로 나타나 국내에 수입,
판매된 제품의 경우는 수리용 부품의 수입과 수리방법에 대한 본사 조회
등으로 훨씬 더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고 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산전자제품의 경우 고장수리의 건당 소요
비용이 평균 1만5백원인데 비해 일본제품의 경우는 일본 국내에서도
산요사 제품이 5천엔(한화 약 2만5천원), 마쓰시다 제품은 6천엔(약
3만원), 도시바 제품은 7천엔(약 3만5천원) 등으로 국산제품에 비해
2-3배가 높다는 것이다.
제품가격에 대한 건당 평균수리비의 비율도 25인치 컬러TV를 기준으로
할때 한국제품은 제품가격 72만8천원에 건당 평균수리비는 6천3백원으로
0.9%인데 반해 일 본제품은 소니사의 제품을 기준으로 할 때 일본
현지에서도 제품가격은 12만8천엔(한화 약 65만원)에 건당 평균수리비는
4천7백60엔(2만3천8백원)으로 3.7%에 달해 국산제품의 4배가 넘으며 건당
수리비의 금액을 단순비교하면 10배가 넘는다.
고장수리의 처리속도는 국내 가전업체의 경우, 당일 처리되는 경우가
전체의 85%에 이르고 있으나 일본업체들은 도시바가 20-25%, 산요가
25-30%, 마쓰시다가 30%에 불과하다.
하루가 지난 뒤의 처리비율도 국내업체는 95%에 달하고 있으나 일본
업체들은 산요가 50%, 도시바가 70-80%, 마쓰시다가 75-80%에 머물고
있다.
업계관계자들은 일본업체들이 대부분 애프터서비스를 별도의 독립법인을
통해 제공하고 있어 이들 서비스법인들에 대한 이윤을 보장해 주어야
하는데다 국내에 서비스전문인력 및 전문서비스센터등 애프터서비스조직을
거의 확보하지 못하고 있어 수리용 부품을 일일히 수입해야하는 등 더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고 있다고 말했다.
더욱이 수입업자들이 대부분 영세한 군소업체여서 애프터서비스를 위한
부품을 충분히 확보할 여력이 없는데다 수리전문인력도 확보하고 있지 않은
상태여서 수리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