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영국 독일등 서방국가들사이에 소련쿠데타에 대응해서 대소
경제지원을 전면 중단하는등 소련에 대한 경제제재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조지 부시미대통령은 20일 다른 서방국지도자들과 함께 소련강경보수
세력들의 권력장악이 위헌적인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소련에 대한 모든
원조를 중지한다고 말했다.
미의회도 당초 방침을 바꿔 소련에 최혜국대우(MFN)를 부여치 않기로
잠정결정했다.
이에따라 미국이 오는 9월말까지 소련에 제공키로 했던 16억달러의
은행차관과 향후 1년에 걸쳐 주기로 했던 9억달러의 농업차관은
완전 취소됐다.
더글러스 허드영국재무장관은 소련경제개혁을 지원하기위한 8천3백만
달러의 "기술지식기금"의 제공을 중지한다고 밝히고 EC(유럽공동체)도
대소기술원조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EC는 소련과의 정치.경제관계를 재평가하기위해 이날 헤이그에서 열린
긴급회의에서 모스크바에 대한 원조중단문제를 검토했다. EC소식통들은
크렘린의 새 강경파지도자들이 인권과 민주주의를 향한 조치를
존중하지않을 경우 EC가 대소원조를 동결하게 될것이라고 밝혔다.
EC는 고르바초프실각사태전에 14억7천만달러상당의 경제원조를
약속했었다.
서방최대의 대소경제지원국인 독일의 헬무트 콜총리도 고르바초프의
안전과 소련인권이 보장되지 않으면 총 3백29억6천만달러에 이르는 각종
경제지원을 취소 할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