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이 사임했다는 보도에 따라 19일 동경,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에서는 주가가 폭락하고 달러화가 급등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동경 주식시장의 주가는 이날 오후장이 개장된 지 한시간만에 니케이
평균지수가 17일의 폐장가보다 1천포인트(4.8%)가 폭락한
2만1천7백17.11엔을 기록했다.
한편 동경 외환거래소의 달러화는 오전에 달러당 1백37.28엔이던 것이
고르바초프의 사임 소식이 전해진 후에는 1백39.45엔으로 치솟았다.
또한 홍콩 증권거래소에서는 이날 낮 현재 항생지수가 1백93.61포인트
(4.8%) 하락했으며 싱가포르 주식시장에서도 `스트레이트 타임스'' 지수가
17일의 폐장가보다 82.83포인트가 빠진 1천3백11.31을 기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