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7일상오 중앙당사에서 주요간부회의를 열고 김대중 신민당
총재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밝힌 야권통합방안에 대해 논의, 일단
민주당안에 대한 수정제안으로 검토키로 하고 오는 19일 통합특위에서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회의에서 이기택총재는 "야권통합에 대한 김총재의 입장이 처음 밝혀진
것이므 로 좀더 당내 의사를 지켜보겠다"고 말해 이에대한 검토의사를
분명히 했다.
조순형통합특위위원장도 "김총재가 민주당의 공동대표제안에 대해
골격을 수용, 수정 제안한 것으로 본다"면서 "상임대표가 당을 법적으로
대표한다는 것은 정치적 으로 대표한다는 것보다 격을 낮춘 것으로 볼
수도있다"고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김정길 노무현의원및 장기욱인권위원장등은 "김총재가 밝힌
상임대표제 안은 외견상으로는 민주당안을 수용한 것처럼 보이나 실제로는
김총재가 법적.실질 적권한을 담당하겠다는 오해의 소지가 많다"며 강한
거부감을 보이고 있어 당내 의 견수렴과정에서 상당한 논란이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