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16일 하오 민자당의 김영삼대표최고위원과 나웅배정책위
의장으로부터 당의 정책활동과 정기국회준비상황을 보고받고 "이번 정기
국회에서 선거관계법및 정치자금법을 개정하여 깨끗한 정치를 위한 제도
개선을 마무리하라"고 지시했다.
김대표와 나의장은 이날 내년도예산과 관련한 보고에서 당정이 잠정합의한
33조1천8백50억원규모의 내년도예산에서 5천억원을 순삭감한 수정안을
정부측에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표와 나의장은 또 현지주민의 강력한 반발로 법제정이 불투명했던
재주도개발특별조치법안과 정치자금법 선거법 농어촌3조 촉진특별회계법
등의 설.제정안을 오는 가을 정기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보고했다.
노대통령은 예산규모에 대해 팽창예산이라는 일부 지적과 관련 "당에서
사회간접자본확충,환경문제개선 농어촌구조조정,저소득간의 예산확대가
불가피함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릴수 있는 홍보방안을 수립 대응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민자당측이 5천억원가량을 삭감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있으나
삭감분을 지방양여금형태로 변칙처리할것으로 보여 팽창예산편성에 따른
비난여론을 무마해보려는 편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