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서울지역대학신문기자연합(서대기련)측이 방북취재와
관련, 13일 하오 판문점 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에서 북한의
조선학생위원회측과 제2차 실무접촉을 갖기로 한데 대해 이를 불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북한측이 이날 판문점에서 범민족대회 행사를
개최하기로 돼 있어 남북학생들간의 접촉이 이루어질 경우 사실상
남측학생들의 범민족대회참가 가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12일 "정부는 조선학생위원회측이 서대기련의
방북취재와 관련한 초청장과 신변안전보장각서를 갖게 나오겠다고
통보해옴에 따라 이날 판문점 접촉을 승인했으나 조선학생위원회측은
이같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13일 접촉에서도 북측은
취재대상및 일정등의 합의가 도출될 경우 초청장등을 넘겨 주겠다고 말하고
있어 초청장 전달여부가 의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특히 "13일 판문점에서는 북축이 우리정부가 불허하고
있는 범민족 대회를 개최하려 하고 있고 불법입북한 학생들과 서대기련측의
접촉을 주선하겠다고 하는 만큼 접촉이 이루어질 경우 실질적인 토의보다는
정치적 행사로 끝날 가능성이 더욱 큰 것으로 판단된다"며 "따라서
서대기련의 방북과 관련한 실무접촉은 연기되 는게 바 람직하다는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