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후계구도문제로 촉발된 민자당내 내분은 9일하오 노태우 대통령과
김영삼대표최고위원간의 청와대회동을 계기로 급속히 화해분위기로 전환해
가는 모습.
노대통령은 9일 김대표와 회동한데 이어 10일 낮 대표
김종필.박태준최고위원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하며 내분요인제거를
위한 뒷마무리에 나섰고 다시 한번 당의 결속을 강조.
이에 앞서 김대표는 당사에서 김.박최고위원과 간담회를 가졌는데
간담회에 들어가기전 기자들에게 그동안의 내분을 언론에 전가하며 언제
내분이 있었느냐는 듯 표정들을 관리.
김대표는 "오늘 조간을 보니 거짓말 많이 했더구먼. 언론사 입사
경쟁율이 가장 높다는데 머리 나쁜 사람들이 모여 경쟁하는 모양"이라고
했고 기자들이 노대통령과 김대표 신민당 김대중총재가 유엔에 함께가면
내각제개헌문제를 논의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러니까 머리가 나쁘다는
것이 아니냐"는 말로 언급을 회피.
김대표는 이날 아침 당사에 나오기 전 시내 모호텔에서 김윤환
사무총장과 따로 만나 9일 노대통령과의 회동내용과 결과에 관해
의견을 교환,그동안 중간에서 내분 수습을 위해 노력한 김총장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는 후문.
김총장은 당내분이 일단락되자 내주부터 1주일간 휴가를 떠날
계획이라고.
한편 민자당 상임고문으로 임명된 민관식전국회부의장은 10일 상오
청구동 김최고위원 자택을 방문, 김최고위원에게 신임 인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