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북한.일본 수교의 남북간 대화및 교류촉진, 북한의 개방및
핵안전협정 체결을 유도하는등 한반도에 긍정적인 기여를 하는 방향으로
진행되도록 일본의회측에 강력히 촉구키로 했다.
국회는 정부가 북한.일본수교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이같은
입장을 측면 지원한다는 차원에서 오는 12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일의원연맹 합동총회를 통해 의회차원에서 일본의회측에 협력을 강력히
요청키로 했다.
한일의원연맹 우리측 회장인 민자당의 박태준최고위원은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4일까지 일본을 방문, 다케시타(죽하등) 일본측 회장들과
만나 북한.일 수교에 앞서 우리정부가 제시한 5개원칙을 일본측이
준수하도록 촉구한바 있다.
한국정부의 5개원칙은 북한.일본수교이전에 남북대화및 교류의
의미있는 진전 <>수교이전 대북한보상및 경협불가 <>북한의 핵안전협정
체결촉구 <>북한개방화및 국제사회협력 유도 <>한미와의 긴밀한
사전협의등이다.
박최고위원은 이와관련, 9일 "일본을 방문중 다케시타회장등 일본측
인사들과 만나 북한.일본 수교를 전제로한 우리측의 5개원칙을 일본측이
준수하도록 강력히 촉구한바 있다"고 밝히고 "오는 12일부터 서울에서
열리는 양국의원연맹 합동총회에 서도 일본측과 이를 공동으로 확인하는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일의원연맹의 한 간부도 "일본이 한국정부의 5개원칙을 존중한다고만
했을 뿐 이를 준수한다는 입장을 확실히 밝힌 사실이 없다"고 지적하고
"국회 차원에서의 북한.일본 수교 전제조건 수용촉구는 일본이 의원내각제
구조이기 때문에도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우리측은 합동총회를 결산하는 공동성명에 <북한.일본관계
개선문제는 노태우대통령이 천명한 5개원칙을 수렴해서 추진되도록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는 내용의 초안을 마련했으며 이를 합동총회에서
채택하기로 일본측과 원칙적인 합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