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7개국정상(G7)들은 15일 개막된 제17차 연례 정상회담에서
군축과 우루과이라운드의 타결, 유엔기능강화 등 주요 현안을 중점 토의했다.
미국.독일.프랑스.이탈리아.캐나다.영국.일본 등 7개국 정상과 EC
집행위원장은 이날 런던 랭카스터 하우스에서 열린 첫날 회의에서 소련에
대한 서방의 지원을 비롯 군축과 국제무역, 유엔기능강화등을 논의,
상당한 의견접근을 이룩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정상들은 16일 발표될
정치선언을 통해 군축과 동구지원, 유엔강화방안을 천명할 예정이다.
정상들은 이날 기조발언을 통해 소련에 대한 G7의 지원 필요성
<>우루과이 라운드협상의 연내 타결 <>생화학.핵무기등 대량 살상무기
감축과 재래식무기 거래에 대한 규제강화등에 원칙적인 의견을 모았으며
아울러 걸프전을 통해 나타난 유엔 안보리의 효율적 역할을 평가, 유엔의
기능을 안보 뿐만아니라 인도적 지원문제에 대해서도 확대키로 이견의
일치를 보였다.
정상들은 그러나 회담 최대이슈로 등장한 소련지원문제에 대해서는
소련이 먼저 과감한 정치.경제개혁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는데
대소지원방법을 둘러싸고 참가정상들간에 의견차이를 나타냈다.
주최국 영국의 존 메이저총리는 걸프전후대책으로 유엔의 기능강화
필요성을 지적하면서 이에대한 G7의 선도적 역할을 제의하는 한편
우루과이라운드의 조속타결을 위해 최대 장애물이 되고 있는 농산물 문제에
각국 정상들이 직접 개입할 것을 촉구 했다.
한편 가이후 도시키 일본총리는 우루과이라운드가 연내 타결돼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국제경제의 지역블럭화로 자유무역이 저해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가이후 총리는 또 소련의 개혁을 지지하나 소련도 과감한 경제.정치개혁
조치를 단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북방영토문제는 소련의 세계적
책임이라는 관점에 서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반도 정세와 관련 남북한간의 최근 관계와 일본-북한간의
대화를 설명하는 한편 아시아, 특히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제국의
경제발전과 몽고.방글라데시의 민주발전에 대한 지원과 관심을 촉구했다.
일본측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핵확산금지와 무기거래 규제에 대한
자국의 노력을 설명하는 가운데 일본정부의 이같은 입장을 각국에
전달했다고 밝혔으나 전달 ''대상국''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미테랑 프랑스대통령은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과의 회동에 의미를
부여하면서 아울러 중.동구와 아프리카국들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정상회담과 함께 진행된 이날 외무.재무장관회담에서는 유엔의
역할강화, 국제 경제의 전망, 인플레에 대한 경계필요성등이 논의됐는데
외무장관들은 긴급재난구조 등 유엔의 인도주의 역할증대 및
남아공.중동문제등이 담긴 정치선언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