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은 9일 중동 국가들의 전세계적인 군축계획
수락을 통해 중동을 비대량파괴무기지대로 설정한다는데 합의 했다.
미.영.불.소.중 등 세계 주요 무기생산국이기도 한 이들 5개국 대표는
파리에서 개최된 2일간의 중동군축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이같이
밝히고 모든 중동 국가들은 그들의 핵활동에 있어서 국제적 통제를
수락해야 하며 핵무기에 필요한 부품의 수입과 생산이 금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중동 국가들이 그들의 모든 핵활동에 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를 받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서 특히 오래동안 핵활동에
대한 국제적 감시를 거부해온 이스라엘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믿어지고 있는데 걸프전
당시 미국의 맹방이었던 나라들을 포함한 아랍 국가들은 중동지역의
군축에 이스라엘의 핵무기가 포함되지 않는 한 일방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새로운 군축체계를 강구하기 위해 회동한 이들은 중동 국가들이 걸프전
당시 이라크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스라엘에 사용한 스커드 미사일 등을
포함한 지대지 미사일을 동결하고 궁극적으로는 중동에서 이를 제거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은 또 모든 중동 국가들이 내년에 화학무기에 관한 협정을
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성명은 모든 나라들이 "합리적 방식의 재래식무기 이전을
통해" 그들의 방위를 위한 무기를 취득할 권리를 인정하고 있다.
5개국은 무기및 군사기술의 제한없는 이전이 지역적 불안정의 요인이
되고 있으 며 유엔이 국제적 무기판매의 등록을 제도화하는 것을 도와야
한다고 지적하고 그들 5개국이 중동에 대한 무기 이전과 공급을 조정하기
위한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은 무기 이전을 제한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마련할
전문가회담이 오는 9월에 개최되고 이어 10월에 그들의 고위급 회담이
런던에서 개최될 것아라고 말했다.
이번 파리회담은 최근 조지 부시 미대통령과 프랑수와 미테랑 프랑스
대통령이 군축안을 제시한데 따라 개최됐다.
미국 수석대표인 레지널드 바솔로뮤 국제안보담당 국무차관은 이번
회담이 "획기적"인 것으로서 무기 확산의 통제에 관한 협력의 새 양식을
설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회담이 끝난후 "우리는 재래식무기와 대량파괴무기의 억제를 위한
지침과 장치를 마련하는데 있어서 신속하게 움직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은 또한 내주 런던에서 열릴 G-7(서방선진7개국) 정상회담
준비의 일환으로서 런던 정상회담에서는 군축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