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민련 총무부장 강기훈씨를 구속수사중인 서울지검 강력부는 8일 강씨가
"유서의 글씨가 대필된 것 같지만 내가 대신 쓰지는 않았다"고 진술,
처음으로 유서가 대필됐음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분신자살한 김기설씨의 전민련 수첩조작부분에 대해서도
강씨가 "외견상 조작된 것으로 보이지만 내가 조작 하거나 변조한것은
아니다"고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강씨의 필체가 유서의 필적과 동일하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감정 결과가 나온 만큼 강씨가 유서를 대필했을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으나 강씨는 아직도 이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