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대통령은 오는 7월2일 한.미정상회담에서 한.소관계의 촉진을
미국의 전략 테두리 내에서 도모한다는 점을 재확인함과 동시에 일.북한간
국교정상화 회담도 한.미.일 3개국 협의의 범위내에 편입토록하는 외교
노력을 부시미대통령에게 요청할 것이라고 일 교도통신이 29일 신뢰할 수
있는 재미 한국소식통을 인용,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점이 한국측의 시각으로서는 정상회담의 가장
중요한 의제가 될 전망이다.
현재로서는 정상회담후에 공동성명을 발표할 계획은 없지만 한.미
쌍방이 정상회담에서 소련과 북한의 움직임을 주시하면서 동서 냉전후의
극동아시아 전략을 조정하고 싶다는 점에 일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일.북한간 국교정상화 회담과 관련, 노대통령은 부시대통령과
회담을 통해 일.북한간 교섭이 한국이 원하지 않는 형태로 진전되지 않도록
미국정부가 일본정부를 설득해줄 것을 거듭 강력히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나라는 또 초점이 되고 있는 북한의 핵개발 문제에 대해서도
한.미.일 3개국 협의를 통해 이들 3국간의 틀을 강화한다는 생각을 지니고
있다고 이소식통은 전했다.
특히 부시정권은 한국에 대해 소련의 시장경제 이행을 촉진시키기
위해서는 고르바초프 소련정권과 급속하게 경제교류를 확대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는 견해를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노대통령은 무역을 포함, 한.소 경제교류를 미국의 대소
전략테두리내에서 행한다는 방침을 미국측에 자세히 설명, 양해를 구할
예정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