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미국과 캐나다를 국빈으로 공식 방문하기 위해 부인
김옥숙여사와 함께 29일하오 특별기편으로 출국했다.
노대통령은 7월2일 백악관에서 부시미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냉전체제 붕괴와 걸프전쟁의 종전에 따른 국제정세의 변화와 새로운
국제질서수립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
안정구축방안에 관해 협의한다.
노대통령과 부시대통령은 특히 한국이 한반도 통일과 남북한관계에서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고 미국이 이를 지원하는 문제를 집중 협의하고
북한의 핵사찰문제도 거론, 북한이 핵안전협정에 서명하고 핵재처리시설을
포함한 모든 사찰을 수용할 경우 미.북한간의 대화수준 격상과 인적교류
확대문제등에 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정상은 이밖에 주한미군과 방위비분담문제를 포함, 한미간
안보협력을 보다 긴밀히 하는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노대통령은 워싱턴에 앞서 29일상오(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 도착,
스탠포드 대학 후버연구소에서 <태평양시대의 새로운 질서와 한국의
역할>이란 제목으로 연설, 한국이 동북아를 비롯한 세계의 평화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협력을
위한 공동체구성을 제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노대통령은 3일하오 워싱턴을 떠나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 도착, 4일
멀루니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경제협력 증진과 아시아.
태평양지역국가들의 협력강화문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뒤
뱅쿠버를 거쳐 7월7일하오 8박9일간의 순방일정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다.
노대통령은 이날 서울공항에서 베풀어진 환송행사에 참석, 출국인사를
통해 "이제 한국은 미국에게 태평양지역에 있어 소중한 동반자가 되었으며
태평양지역의 협력은 우리나라와 미국의 장래와 직결되어있다"면서
"부시대통령과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새로운 질서를 형성하여
우리나라와 미국, 이지역 전체의 공동번영을 증진하는 문제를
논의할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해방직후 남에 의한 국토분단을 감수해야했던 우리는 이제
우리의 주도로 평화와 통일을 앞당길수 있으며 또 그렇게 해야한다"며
"부시미대통령과의 회담을 통해 우리와 가장 가까운 우방인 미국이
이를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방향을 설정하고 긴밀한 협조를 다짐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북한의 유엔동시가입으로의 태도전환, 핵안전협정체결
용의표명, 미국.일본과의 관계개선 움직임등 그동안의 완강하고 경직된
노선에도 변화의 징후가 일고있다고 지적하고 "세계와 우리 주변의 급속한
변화는 이땅에도 평화의 날, 통일의 날이 오고 있다는 믿음을 더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또 캐나다방문에 대해 "미국을 중심으로 캐나다와 멕시코가
자유무역협정으로 하나의 경제권을 이루어감에 따라 우리는 캐나다와
교역, 투자, 과학기술협력을 한층 더 발전시켜 나가야한다"면서
"캐나다와 우리는 태평양지역과 국제사회에서 더욱 긴밀히 손잡고 나가야
하며 이번 방문은 모든 분야에서 두나라간의 협력을 촉진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의 출국에 앞선 환송행사에는 박준규국회의장, 김덕주대법원장,
정원식 국무총리서리등 3부요인과 민자당의 김영삼대표와 김종필 박태준
최고위원등 정당지도자와 외교사절및 각부장관등이 참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