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북한의 도발및 일본등 주변국의 군사대국화에 대비하기 위해
자주국방에 필요한 무기체계의 핵심기술과 부품등을 집중개발키로
하는한편 선진기술 획득과 유리한 조건의 무기체계 해외구매,방산수출
확대등을 위해 소련등 동구권 6개국과의 방산협력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국방부의 한관계자는 28일 "앞으로 우리가 집중 개발해야할 핵심기술은
컴퓨터, 지휘.통제.통신및 정보(C3 I) 자동화체계,전자.광학기술,3차원
레이더,각종 미사일 기술,전술기,신물질, 인공지능 기술등"이라면서 "이를 위
해 각군의 무기체계 장기 소요제시 <>산.학.연 협력체제를 통한 범국가적
연구개발체제 발전<>연구개발비의 증대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각 군이 제시한 무기체계 장기소요는 우선 국내
연구개발을 추진하되 개발이 어려우면 기술을 도입, 생산하고 이것이
비경제적이면 해외구매로 전환하겠다"면서 " 대학연구소의 기초연구
비용을 대폭 증액해 핵심부품 개발을 집중 연구토록 하며 국방비중
연구개발비비율을 91년도의 2.5% 수준에서 2천년에는 5%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미국 중심의 방산협력 문제와 관련, "미국과 기존의
협력관계를 계속 유지하되 소련,헝가리,루마니아,폴란드등 동구권과도
방산협력을 추진하고 일부 서남아국가와 아프리카의 잠정 협력대상국가에
대해서는 방산물자및 기술지원을 통해 방산물자 수출시장으로 확보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미 이탈리아.영국등과는 방산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고
프랑스.스페인과도 정부간 양해각서 체결을 그리고 독일과 네덜란드로
부터는 잠수함.지상감시장비등 특정 무기체계에 대한 획득작업을 각각
추진중이다.
그는 핵심기술및 부품의 집중개발정책에 따라 최근 적의 감청에 장애를
받지 않는 "차세대 FM 무전기"와 기존의 수중 대전차지뢰에 비해 그
위력이 월등한 "호형(활모양)장약"을 개발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